메인섹션

[문화일보] “장애 어린이 재활위해 발톱 빠져도 1만km 달렸죠”

“장애 어린이 재활위해 발톱 빠져도 1만㎞ 달렸죠”

푸르메재단에 병원 건립기금 1억원 기부한 가수 션 

2014-02-04
연예인의 ‘특권’으로 번 돈으로 한 기부가 아니라, 손과 발이 고생해 모은 돈으로 실천한 뜻깊은 선행이다. 1만 원을 모으기 위해 1㎞를 뛰었고, 그렇게 1년간 총 1만㎞를 달렸다. 도중에 발톱 3개가 빠져 포기하고 싶은 날도 있었지만, 장애 어린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을 잊지 못했다.

‘선행 천사’ 가수 션(본명 노승환·42)이 장애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1억 원을 모은 순간의 기록들은 고통과 좌절, 인내로 점철된 나날들이었다. 션은 지난 1년간 모은 1억 원을 4일 오전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에 전달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션은 지난해 초 1㎞당 1만 원 적립을 원칙으로 1만㎞를 달려 총 1억 원을 기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당시 푸르메재단과 함께 병원 건립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만원의 기적’ 캠페인을 벌이던 그가 쉽지 않은 실천을 통해 캠페인에 기여하고자 자신과 약속한 것.

2011년 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된 션은 같은 해 11월 아내인 배우 정혜영의 이름으로 약 2011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후 션은 지난 1년간 3개의 철인 3종경기, 3개의 7㎞ 마라톤, 14개의 10㎞ 마라톤 등 20여 개 대회에 참가했다. 이들 대회의 완주 거리와 훈련 거리를 더해 최근 1만㎞ 목표를 달성했다.

션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발톱 세 개가 빠지기도 했고, 뛰기 싫은 날도 있었지만 뛰고 또 뛰었더니 1년간 1만㎞를 뛰었다”며 “하루 500명 정도의 장애어린이들이 와서 치료받고 새로운 꿈과 희망을 그려나갈 수 있는 공간…. 나는 이 기적의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만원의 기적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도 장애 어린이들의 손을 잡고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 보겠다”고 강조했다.

‘푸르메 어린이 재활병원’은 재활병원 부족으로 치료 시기를 놓친 장애 어린이를 위한 통합형 재활병원이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건립되는 병원은 2015년 완공을 목표로 이달 공사가 시작된다.

김고금평 기자 danny@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