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헤럴드경제] 시민ㆍ민간기업 기부로 어린이 재활병원 설립한다

시민ㆍ민간기업 기부로 어린이 재활병원 설립한다

2014-03-17

[헤럴드경제=서지혜 기자]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과 시민들의 참여로 어린이 재활병원이 설립된다.

푸르메재단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장애어린이의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병원학교, 직업교육이 가능한 통합형 어린이 재활병원에 착공한다고 밝혔다.

201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 어린이재활병원은 상암동 628번지 3,215㎡ 부지에 지상 7층, 지하 3층, 병상 100개 규모로 건립된다. 재단 측은 하루 500명, 연간 15만 명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병원의 부지는 마포구에서 지원하고 건축비 일부와 의료장비는 서울시에서 지원한다. 또한 작가 박완서, 신경숙, 시인 정호승, 조무제 전 대법관, 이지선 씨 등 시민 6000여 명과 넥슨컴퍼니 등 10여 개 기업의 기부로 지어진다. 푸르메재단 홍보대사인 가수 션은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2013년에만 약 20여개의 마라톤 및 철인3종경기에 참여했고 1만㎞를 달려 1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싸이, 차인표, 최수종, 투애니원, 빅뱅 등 연예인과 박찬호, 류현진, 김태균 등 스포츠 스타, 방송인 백지연, 서경덕 교수 등 각계 인사도 함께하고 있다.

민간 기업 중에는 종로구 푸르메센터 건립 때부터 함께한 넥슨컴퍼니를 비롯해, 오비맥주, 신영증권 등 10여개 기업이 사회공헌 활동으로 기부에 동참했다. 다섯 자녀를 수재로 키운 경험담을 책으로 출판해 인세 전액을 기부한 농부, 자전거로 전국을 일주하며 모금한 금액을 전한 대학생, 장기근속기념 포상금 전액을 기부한 언론인, 돌잔치 비용을 기부한 교사 부부, 바자회 수익금을 전달한 장애어린이 학부모회, 용돈을 기부한 초등학생 등 많은 시민들이 마음을 보탰다.

오는 26일 상암동 부지에서 진행될 착공식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오제세 국회의원(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박홍섭 마포구청장,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식전행사로 기념공연을 가진 뒤 본식에서는 어린이재활병원의 건축 개요를 소개하고 주요 인사들이 자리한 가운데 시삽식과 기념촬영이 진행된다.

서지혜 기자 gyelov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