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여행, 새로운 경험

[SPC 행복한 가족 제주여행 후기 – 정다연 어린이 가족]

저희 다연이는 뇌병변장애와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어 잘 움직이지도, 앞을 보지도 못합니다.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 외출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나들이도 자주 가지 못합니다. 그런데 지난 8월 제주로 3박 4일 가족나들이를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SPC그룹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가족여행 지원사업을 통해서입니다.

‘SPC 행복한 가족 제주여행’에 참여한 정다연 어린이 가족
‘SPC 행복한 가족 제주여행’에 참여한 정다연 어린이 가족

우리 가족은 전북 군산에 살고 있어 새벽 다섯 시, 김포공항으로 출발했습니다. 한 시간 이상 여유 시간을 갖고 출발해 늦지 않게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여행에 함께하게 된 다른 장애어린이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고,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다연이와 다연이 오빠 다훈이, 남동생 다현이 모두 비행기를 타 보는 게 처음이라 많이 설레어 했습니다.

제주에 도착해 맛있는 점심을 먹은 후 나무가 많은 절물 휴양림에서 산책을 하고, 숙소로 향했습니다. 방에 들어서자 바다가 한 눈에 들어왔습니다. 아이들은 좋아서 어쩔 줄 몰라 했습니다. 저 역시 지쳤던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듯 했습니다. 저녁에는 바비큐를 먹으며, 여행에 함께한 가족들과 육아경험과 정보도 공유했습니다.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환하게 웃고 있는 다연이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환하게 웃고 있는 다연이

둘째 날에는 성산일출봉으로 향했습니다. 휠체어가 올라갈 수 없어 다연이를 안고 올라갔습니다. 힘들었지만, 다훈이가 ‘포기하지 않고 올라와 너무 뿌듯하다’고 말하는 모습에 올라오길 정말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으로 찾아간 곳은 아쿠아플래닛과 바닷가. 돌고래 쇼를 감상하고, 바닷물에 발도 담가보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습니다.

셋째 날에는 체험활동에 참여했습니다. 동물들에게 먹이도 주고, 직접 귤도 따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했던 시간입니다. 특히 매일같이 이어지는 재활치료로 힘들어하던 다연이가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너무 행복했습니다.

아빠와 함께 귤따기 체험을 하고 있는 다연이
아빠와 함께 귤따기 체험을 하고 있는 다연이

이번 여행을 통해 다연이가 처음 비행기도 타보고, 파도소리도 직접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다연이에게 새로운 경험을 시켜줄 수 있어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아이들이 아쉬움의 눈물을 보이던 모습이 떠올라 힘들어도 꼭 다시 여행을 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신 SPC그룹과 푸르메재단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SPC 행복한 가족 제주여행’에 함께한 가족들
‘SPC 행복한 가족 제주여행’에 함께한 가족들
SPC그룹은 글로벌 제과제빵기업으로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임직원의 행복한 나눔으로 SPC행복한펀드를 조성했습니다. 푸르메재단은 이 기금을 통해 보조기구, 재활치료비, 의료비, 정형신발 및 인솔을 장애어린이에게 지원하고 있으며, 장애어린이 가족들의 힐링과 쉼을 위하여 SPC행복한여행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글= 정다연 어린이 가족
*사진= 푸르메재단, SPC그룹

 

기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