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헤럴드경제] 서울시, 푸르메재단과 어린이재활병원 지원 협약

 서울시, 푸르메재단과 어린이재활병원 지원 협약

2015-01-14

서울시가 장애어린이를 위한 전문재활병원 건립과 운영을 위해 적극 나선다.

박원순<오른쪽> 서울시장은 지난 13일 김성수 푸르메재단 이사장과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과 운영 지원을 위해 업무협약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시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비 85억 원과 매년 병원 운영비의 상당액을 지원하게된다. 운영비는 병상수와 치료어린이수를 감안해 책정하기로 협의했다. 푸르메재단은 2016년 봄부터 장애어린이에게 다각적인 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정부, 기업, 시민의 민관협력을 통해 건립된다. 총사업비 466억 원 중에서 푸르메재단은 기업ㆍ개인기부자의 기부금 273억 원, 서울시는 건축비와 의료장비 구입비 85억 원, 마포구는 부지 구입비 93억 원, 국비 15억 원 등을 투입한다.

푸르메재단 관계자는 사업비중 기부금으로 확보 예정이던 273억원중 아직 70억 원 정도가 부족한 상황으로 기업과 시민들의 지원을 당부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어린이재활병원이 빨리 완공돼 많은 장애어린이들이 전문적이고 집중적인 의료서비스를 받을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착공해 2016년 봄 마포구 상암동에 개관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1만8378㎡, 지상 7층, 지하 3층(100 병상) 규모로 지어져 연간 15만 명의 장애어린이들이 이용할 전망이다. 병원의 건립을 위해 고 박완서 작가, 신경숙 작가, 정호승 시인, 조무제 전 대법관, 가수 션, 이지선 씨 등 6000여 명이 함께하고 있다.

이진용 기자 jycafe@heraldcorp.com

출처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50114000182&md=20150114110915_B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