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매일경제] 가난한 아이들에게 희망 주고싶다

가난한 아이들에게 희망 주고싶다

김정호씨, 더미라클스·아너소사이어티 1호 공동회원 

2015-09-25

“누구보다 어렵게 자랐기 때문에 장애 어린이들의 아픔을 십분 이해하죠. 가치 있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낍니다.”

보육원 생활 등 어린 시절의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자산관리사가 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1억원을 쾌척했다. 김정호 씨(37)는 이번 기부로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허동수)의 고액 기부자 모임인 더미라클스(The Miracles)와 아너소사이어티의 ‘제1호 공동 회원’이 됐다.

24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린 회원 가입식에서 김씨는 김주현 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에게 어린이재활병원 건립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김씨는 지난 4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정선에서 열린 ‘2015 한국 MDRT(Million Dollar Round Table) DAY’ 행사에 참가했고 그때 백 상임이사의 강연을 듣게 됐다. 그는 “백 상임이사의 ‘기부는 성공한 사람들의 중요한 습관’이라는 말에 공감해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1호 공동회원인 김정호 씨(왼쪽)와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

김씨는 네 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조부모 밑에서 생활하다 여덟 살 때부터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보육원(현 재단법인 마리아수녀회 서울 꿈나무마을)에 맡겨졌다. 중학생 때 대통령 표창(역경극복상)을 수상하기도 한 그는 2007년부터 자산관리사로 활동했다. 그는 월등한 실적을 올린 자산관리 전문가에게만 입회자격이 주어지는 MDRT 회원이기도 하다.

백 상임이사는 “내년 4월 개원을 목표로 짓고 있는 서울 상암동 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비로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윤 기자

출처 :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5&no=923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