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장애어린이를 위한 기적의 재활병원 짓기에 200억 기부한 넥슨 컴퍼니

장애어린이를 위한 기적의 재활병원 짓기에 200억 기부한 넥슨 컴퍼니

– 넥슨 컴퍼니,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위해 푸르메재단에 200억 원 기부 약정
–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절반을 어린이를 생각하는 기업 넥슨 컴퍼니에서 부담
–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많은 시민과 기업 참여 희망 

넥슨 컴퍼니가 푸르메재단이 추진하는 국내 최초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200억 원을 쾌척하기로 했다. 메이플스토리로 유명한 넥슨 컴퍼니는 푸르메재단(이사장 김성수)과 12월 23일 종로구 신교동 푸르메센터 4층에서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기부 협약식을 갖고 200억 원을 약정했다. 또한 푸르메재단은 2016년 완공될 마포구 상암동 어린이재활병원의 명칭을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 참석한 넥슨코리아 박지원 대표는 “어린이들이 장애라는 벽 앞에서 포기하지 않도록 기운을 북돋아주고, 건강한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응원하고자 뜻을 모았다.”라며 앞으로 병원이 완공되고 잘 운영되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약속했다.

푸르메재단 이정식 공동대표는 “장애어린이들이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전문재활 의료시설이 부족한 현실에서 뜻있는 큰 걸음 함께 갈 수 있는 친구를 얻었다.”며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넥슨 컴퍼니는 지난해 6월 푸르메재단과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올해 12월까지 약 134억 원을 기부했다. 이번 약정으로 내년 완공까지 약 66억 원을 추가 기부하게 된다. 병원 완공까지 기부 금액을 크게 늘린 것으로 장애어린이에 대한 넥슨의 관심과 애정을 알 수 있다. 이번 참여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과 초기 운영에 필요한 전체 430억 원 중에서 절반 가까이를 넥슨 컴퍼니의 아름다운 기부로 이뤄지게 된다.

넥슨 컴퍼니는 2012년 9월 종로구 세종마을 푸르메센터 건립에 10억 원 기부를 시작으로 푸르메재단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넥슨 컴퍼니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푸르메재단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NS를 통한 ‘기적의 병원’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임직원 사회봉사단 ‘넥슨핸즈’는 장애어린이들과 가족을 위해 어린이날 행사, 연말 음악회를 열고 있다. ‘넥슨 자전거 국토종단 원정대’는 부산-판교 완주 기념으로 페이스북에서 조성된 기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사내 마라톤 도전 프로그램 ‘넥슨 러너즈’는 2014 서울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 완주 기념으로 1억 5천5백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엔엑스씨(NXC), 넥슨코리아, 네오플 등 넥슨 컴퍼니 관계사들이 건립 기금 모금 및 공동 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전략적인 협력과 지원을 해오고 있다. 푸르메재단 홍보대사 가수 션이 진행하는 ‘만원의 기적’ 캠페인 모금액과 동일한 금액인 11억 3천2백만 원, 어린이재활병원의 환자・보호자・지역주민이 이용할 식당 조성 기금 30억 원 등을 기부했다. 게임 사업의 특성을 반영해 ‘마비노기 영웅전’ 유저들과 모은 1억 원, ‘코리아 도타 2 리그’ 올스타전에서 모금된 8천1백만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넥슨 컴퍼니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필요할 때마다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 지난 3월말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착공 기념으로 10억 원을 전달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넥슨 컴퍼니의 참여는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병원의 완공까지 지속적으로 함께하는 든든한 후원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개인 기부자들과 많은 기업들이 동참하고 있지만 어린이재활병원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려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예상된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이 계획대로 완공돼 안정적으로 운영되려면 아직도 약 70억 원의 금액이 부족하다. 앞으로도 기업과 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한편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들에게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통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착공해 2016년 초 마포구 상암동에 건립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18,378㎡, 지상 7층, 지하 3층(병상 100개) 규모로 지어져 연간 15만 명의 장애어린이들이 이용할 전망이다. 병원의 건립을 위해 故박완서 작가, 신경숙 작가, 정호승 시인, 조무제 前대법관, 가수 션, 이지선 씨 등 시민 6,000여 명이 함께하고 있다. <끝>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