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섹션

장애어린이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정성을 보내온 53명의 미술가들

장애어린이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정성을 보내온 53명의 미술가들

– 코오롱이 운영하는 스페이스K는 3회째 자선전시회 열어
– ‘채러티바자 2014’전 140여 작품을 판매하고 수익금 7,794,000원 푸르메재단에 기부

국내에 절대적으로 부족한 장애어린이를 위한 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작가들이 나섰다.

코오롱 문화예술나눔공간 스페이스K에서 ‘채러티바자 2014’전을 열고 작품 판매 수익금 전액인 7,794,000원을 1월 22일 푸르메재단에 기부했다. 채러티바자전은 코오롱에서 운영하는 스페이스K가 소외되거나 사회에 꼭 필요한 곳에 기부를 목적으로 진행하는 연말 자선바자회로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작년 12월 15일부터 1월 9일까지 스페이스K 과천에서 개최된 ‘채러티바자 2014’전은 53명의 작가가 출품한 140여 점의 작품을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되었다. 이번 바자회에 참여하고 기부금 전달식에 참석한 제여란 작가(55세)는 “예술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장애어린이들을 위한 재활병원 건립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는 “마포에 짓고 있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건립을 위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분들의 온정의 손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잘 건축하여 장애어린이들이 희망을 만들어 가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마포구에 짓고 있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어린이들에게 재활치료와 사회복귀를 위한 통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착공해 2016년 초 마포구 상암동에 개관할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18,378㎡, 지상 7층, 지하 3층(병상 100개) 규모로 지어져 연간 15만 명의 장애어린이들이 이용할 전망이다. 병원의 건립을 위해 故박완서 작가, 신경숙 작가, 정호승 시인, 조무제 前대법관, 가수 션, 이지선 씨 등 시민 6,000여 명이 함께하고 있다.

스페이스K는 코오롱그룹에서 운영하는 문화예술나눔 공간이다. 심도있는 문화예술활동 지원과 지역 주민과의 문화예술교감을 목적으로 2011년 개관한 스페이스K는 코오롱 본사가 있는 과천을 비롯해 서울 신사동, 대구 황금동, 광주 농성동에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스페이스K는 시각예술활동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전시를 기획하여 동시대 문화 흐름을 시민들에게 소개한다. 2011년 개관이래 매년 약 26회 이상의 전시를 통해 신진작가들을 지원하고 육성하고 있다. <끝>

첨부파일